서울대 출신들이 5년 연구한 입시의 기세

수시에서는 간혹,
'거짓말 같은 역전'을 하는
학생들이 있습니다.

대치동에서 학생들을 만나면서 놀랐던 것은, 

학생들이 여전히 ‘수시’ 그리고 ‘생활기록부’라는 

‘넓은 문’을 노리기보다,

내신이 낮으면 바로 ‘정시’라는 좁은 문만 본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저희는 

전교 1등에 내신 1.2의 학생이 서울대 의대에 떨어지고,

전교 6등에 내신 1.7의 학생이 서울대 의대에 합격하는 것을

옆에서 봐왔습니다.

이것이 현재 입시의 흐름이자, 기준입니다. 

누구보다도 확실한,

데이터 기반 확보

0

매년 회사 자본 투자하여
100개 이상 합격 생활기록부 확보

0

실제 배출 합격생 수 제외한,
'연구'를 위해 확보한 생활기록부
개수 현황

0

누적 대면 컨설팅 1392회에 달하는
입시 전문가 집단
SKY 의치한 합격률 42.5%.

역전의 사례들을 만들어 화제가 된,

'1% 학종관리컨설팅'